北 “남조선 주재 美대사는 불한당”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남조선 주재 미국대사라는 자는 예절도 없고 사리도 모르는 불한당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최근 북한을 ‘범죄 정권’으로 지칭한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를 이같이 비난하면서 “그는 외교관이 아니라 우리에 대한 적대의식으로 이성마저 잃어버린 폭군”이라고 말했다.

논평은 “미국대사의 악담이 최근 금융제재를 가하는 등 압력의 도수를 부쩍 높이고 있는 것과 때를 같이해 나왔다”면서 “사태는 미국이 6자회담 공동성명의 정신을 뒤집어 엎고 회담 자체를 깨버리기 위해 조.미 관계를 의도적으로 격화시키는 데로 나가고 있다는 것을 실증해 준다”고 지적했다.

특히 “미국의 범죄국가 폭언은 악의 축, 폭정의 전초기지 망발과 함께 우리 민족의 생존권과 자주통일 위업을 말살하기 위한 고의적인 도발”이라며 “남조선 인민들은 전쟁 국면으로 몰아가는 미국의 위험한 책동에 각성 있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논평은 “북남대결을 부추기는 미국대사와 같은 자를 그대로 두고 우리 겨레가 편하게 잠을 잘 수 없다”며 “남조선 인민들은 미국대사라는 자를 민족의 이름으로 심판하고 대양 건너 제 소굴로 쫓아 보내기 위해 투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