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일성 생일맞아 무수단 미사일 발사…“실패 추정”

북한이 김일성 생일인 15일 오전 동해안 지역에서 중거리 무수단(BM-25)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 발사를 시도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우리 군은 추정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경 강원도 원산지역에서 BM-25로 추정되는 미사일 발사를 시도했다. 이에 대해 합참은 “정상적으로 비행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합참은 정확한 발사시간이나 종류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앞서 한미 군 당국은 최근 북한이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무수단 미사일을 전개한 것을 포착하고 이지스 구축함을 동해에 급파하는 등 동향을 예의주시해왔다.

현재 북한이 보유한 미사일 가운데 기술적으로는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 무수단 미사일은 최대 사거리가 3000~4000km이고,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지난 3월에 김정은이 미사일 및 추가 실험을 해야 한다고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대북 제제 국면에서 굴하지 않고 계속 강하게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임으로써 국제사회에 의견 균열 등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내부적으론 노동당 대회를 앞두고 김정은 치적 쌓기 측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