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일성생일 특별식량배급’

북한 당국이 김일성 주석의 93회 생일(4.15)에 특별 식량배급을 실시했다.

18일 세계식량계획(WFP)이 지난 주말 발행한 긴급보고서 16호에 따르면 주민들이 가구별로 육류 0.5-1kg을 비롯 두부 1kg, 술 한 병 등을 배급받았다.

북한 당국은 특별식량을 국영상점을 통해 ‘보조된 가격(subsidized price)’으로 판매했으며 육류 1kg은 종합시장 가격의 1/3도 안되는 190원이었다고 긴급보고서는 설명했다.

또 어린이에게는 사탕 한 박스씩 나눠줬으나, 북부지역 많은 군(郡)에서는 특별배급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긴급보고서는 “WFP 계획대로 식량이 도착할 경우 6월 중순까지 모든 취약계층에 식량배급을 할 수 있다”면서 “이후부터는 초등학교 학생과 노인, 도시 취약가구에 대한 식량배급이 중단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해안의 취약 계층들은 식용기름이 부족한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서해안의 수혜자들은 5월초가 되면 배급이 중단될 수밖에 없다”며“콩류의 현재 재고는 5월 말이면 소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