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계관 “핵동결 시한 정할 수 있다” 밝혀

▲ 김계관 北 외무성 부상 ⓒ연합

북한이 2월 초 재개될 6자회담에서 핵 동결 조치를 취할 ‘시한’을 구체적으로 약속할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일보는 27일 6자회담 북한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23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한국 수석대표인 천영우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났을 때 핵동결 등 9·19공동성명의 초기 이행조치에 필요한 타임 테이블(일정)을 작성할 수 있다는 의사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9·19공동성명은 2005년 9월 19일 베이징에서 열린 6자회담에서 북한이 핵무기와 핵 계획을 포기하는 대신 미국은 북한을 공격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6자회담의 참가국들이 공동으로 북한에 에너지 등을 지원키로 한 합의이다.

신문은 서울의 유력한 외교소식통이 26일 “북한이 평북 영변의 5MW 원자로 가동 중단 등 핵 동결 조치를 취한 뒤 시한을 정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검증을 받는 방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한국과 미국은 북한이 핵 동결뿐 아니라 과거에 개발한 핵 물질을 신고하고 이에 대한 IAEA 사찰을 받는 시한도 정하도록 설득할 방침이다. 북한이 핵 동결에 합의만 하고 실제 이행엔 시간을 끌거나, 핵 동결만 한 뒤 핵 물질 및 시설의 신고, 폐기 조치는 취하지 않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한편 차기 6자회담은 2월 8일경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이날 2월 8일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놓고 6자회담 참가국들과 협의를 했다고 외교소식통이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