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인민, 日독도강탈책동 주시”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일본 외무성이 홈페이지에 올린 ’다케시마를 이해하기 위한 10가지 포인트’라는 팸플릿을 비난하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일본의 파렴치한 독도 강탈 책동에 커다란 분노를 금치 못하면서 그를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파렴치한 영토 강탈 야망’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외무성의 문서는 “영토 팽창과 조선 재침에 환장한 일본 반동들의 파렴치한 탐욕을 세계 앞에 확연히 드러내 보이는 망동”이라며 “우리는 남의 영토를 제 것으로 만들려고 분별없이 날뛰는 일본 반동들의 파렴치한 행위를 엄중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영유권 문제는 나라들 사이의 관계에서 매우 예민하고 심각한 문제”라며 “영유권 문제로 나라들 사이에 불신과 대립이 조성되고 그것이 나중에는 무장충돌과 전쟁으로까지 번져진 실례가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 반동들의 무분별한 독도 강탈 책동은 매우 엄중한 단계에 이르고 있고 그들의 독도강탈 책동은 조선 재침, 아시아 재침의 길과 잇닿아 있다”며 “일본 반동들이 한사코 영토 팽창의 길에 뛰어든다면 파멸과 치욕밖에 차례질(돌아갈)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