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사실무회담 전격 제의

북한이 남북 군사채널을 통해 오는 30일 군사 실무회담을 갖자고 제의했다고 국방부가 26일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이 25일 오전 남북 군사통신 채널을 통해 오는 30일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열자고 제의해왔다”면서 “정부 관련부처가 북측의 회담제의 배경을 분석하는 한편 회담 개최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북측은 남측에 보낸 통지문에서 “지금까지 합의한 사항을 이행하는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 의제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합의사항 이행이라는 것이 포괄적인 것이기 때문에 어떤 얘기를 할 것인지는 봐야한다”면서 “10.4 선언 이행문제 등을 놓고 남측 정부를 비난하거나 정치적 발언을 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국군의 날인 10월 1일을 넘긴 2~3일께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 군사당국이 지난 1월25일 군사 실무회담을 개최한 지 8개월여 만에 다시 만날 경우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 뿐 아니라 문산~봉동간 철도화물 수송 등 제2차 국방장관회담 합의사항 등에 대한 의견이 개진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정부의 한 관계자는 “북측이 회담에서 어떤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 통지문 상으로는 불분명하다”면서 “새 정부 출범 이후 대북정책 등에 대한 자신들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제시하려는 것 아닌지 면밀히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남북대화가 장기간 중단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이번 군사 실무회담이 열리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라며 “회담이 열리면 북측의 입장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