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제 식량지원 안받겠다”

북한이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을 더 이상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북한은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거부하고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평양사무소의 폐쇄 결정을 내린 것으로 8일 알려졌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또한, 식량 배급의 투명성을 확인하는 모니터링 요원들의 철수를 요구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WFP는 지원한 식량이 군수용으로 전용 되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매년 450여 차례에 걸쳐 북한 전역에 대한 검증을 벌여왔다. 북한이 식량 수급이 악화 되었던 작년 말에는 WFP에 협조적이었지만 올해 초부터는 “내정간섭”이라며 반발해 왔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은 북한 관련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북한이 지난달 초 국제기구에 식량 지원 거부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북측의 인도적 지원 거부 의중을 파악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북한의 인도적 지원 거부 이유로 식량 보유고가 충분해졌다는 분석이 대체적이다. 그러나 체제 방어를 위해 외부 기관의 철수를 요구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올해 북한은 WFP의 10만t, 우리 정부로부터 50만t의 식량지원을 받았고 중국으로부터도 15만t 쌀 지원을 받았다. 이런 지원에 힘입어 실제로 북한의 식량 사정이 좋아졌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그리고 기존 북한이 벼랑 끝 전술을 펴온 것처럼 더 많은 지원을 얻기 위한 ‘엄포용’이라는 분석과 국제 사회에 김정일 정권의 본질이 알려지는 것을 우려한 극단의 조치라는 분석 또한 나온다.

북한이 체제 약화를 우려한 조치라는 분석이 우세한 가운데 북한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