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가안전보위부에 김정일 단독 동상 건립

북한이 정보기관인 국가안전보위부에 김정일 동상을 건립하고 2일 제막식을 진행했다고 노동신문이 3일 보도했다.


신문은 “김정일 대원수님의 동상이 조선인민군 제10215군부대에 모셔졌다”며 “위대한 대원수님의 동상을 군부대에 모신 것은 주체혁명위업을 끝까지 완성해 나갈 전체 장병들의 굳은 신념과 의지를 과시하는 일대 사변이며 대경사”라고 소개했다. 북한군 제10215부대는 국가안전보위부의 대외 명칭이다.


북한은 지난 8월 김정일의 선군혁명 영도 개시일을 앞두고 인민무력부에, 김일성 생일(4.15) 이틀 전에는 평양 만수대언덕에, 김정일 사후 첫 생일(2.16)을 맞아서는 평양 만수대창작사 앞에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동상을 세운 바 있다.


북한은 김정일 사망 이후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동상을 함께 건립해 왔지만 김정일 동상을 단독으로 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은 이날 제막사에서 “새로운 주체 100년대의 총진군을 다그치는 격동적인 시기에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 대원수님의 동상 제막식을 가지게 된다”면서 “위대한 김정일 대원수님의 동상을 군부대에 모시려는 전체 장병들의 절절한 염원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 원수님의 고결한 충정에 의해 빛나게 실현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위대한 김정은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당중앙위원회를 목숨으로 사수하자’는 구호를 높이들고 수령결사옹위의 앞장에 서서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동지를 견결히 옹호보위해야 할것”이라며 “모두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 원수님의 두리에 굳게 뭉쳐 주체혁명위업의 최후승리를 위하여 힘차게 싸워나가자”고 강조했다.


김정은이 불참한 가운데 진행된 제막식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 총리,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김정각 인민무력부장,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 김기남 당비서, 현철해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등 당·정·군 고위간부들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