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구제역 발생…전국 비상방역 선포”

북한 전역에 구제역이 발생해 전국에 ‘비상방역’이 선포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10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해 말부터 제기됐던 북한 내 구제역 발생 사실을 북한 당국이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이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지난해 말 평양시 사동구역 리현리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평안남·북도, 황해북도, 자강도, 강원도 등 8개의 도들에 전파됐다”며 “피해가 가장 심한 곳은 평양시와 황해북도, 강원도”라고 전했다.


통신은 “이 지역들의 협동농장들과 젖소목장들, 돼지목장들에서 구제역 O형이 발생했다”며 “지금까지 부림소와 젖소, 돼지 1만여 마리가 감염되고 수천마리가 폐사됐다”고 밝혔다.


이어 “내각 부총리 김락희를 위원장으로 하는 국가수의비상방역위원회를 조직하고, 전국에 비상방역을 선포하고 매몰 처분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경군 농업성 국장은 “지금 구제역 발생지역들을 차단하고 소독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병 발생 개체들에 대한 치료대책을 세우고 있다”며 “폐사된 소, 돼지들에 대한 매몰사업이 진행됐고 모든 봉사망과 시장들에서 해당 집 짐승들의 판매를 중지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