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BWC 위반 주장 적대정책 산물”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3일 생물무기금지협약(BWC) 위반 주장을 부정하고 이는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터무니 없는 시비질’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 지난달 30일 미 국무부가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을 생물무기금지협약의 상습적 위반국으로 지목한 데 대해 “미국의 변함없는 반공화국 적대시정책의 노골적인 발로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나라(북)에는 단 한 개의 생물무기도 없다”면서 “우리 공화국은 1987년에 생물무기금지협약에 가입하고 그를 적극 이행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이 우리 공화국에 대한 그 무슨 위반국 주장은 적반하장격의 강도적인 궤변이 아닐 수 없다”고 거듭 미국의 주장을 부인한 후 미국이 6.25전쟁과 베트남전쟁에서 세균.독성무기를 사용했다며 “미국은 누구의 생물무기금지협약 위반에 대해 입에 올릴 초보적인 자격도 없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은 남을 터무니없이 걸고 들면서 강짜를 부리지 말고 제 처신이나 바로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미국이 처신을 바로 하면 오늘날 국제사회가 그토록 우려하는 대량살육무기전파 방지와 테러 등 현안이 저절로 풀리고 군축과정이 활성화 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