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핵.테러 정책 이중기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미국이 자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일부 나라에서 테러행위를 묵인해주는가 하면 어떤 나라에 대해서는 터무니없이 테러지원국의 딱지를 붙여 몰아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신문은 ’공정한 국제관계를 파괴하는 이중기준 정책’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또 “미국이 일방주의와 편견적인 입장에 서서 친미세력과 동맹자의 핵무기 개발과 보유를 묵인, 지원하면서도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의 핵 문제를 걸고들어 압력 소동을 벌이는 것은 그들의 이중기준 정책이 얼마나 불공정하고 부당한가를 잘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핵 문제를 둘러싼 북.미 대립이나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사실 등은 직접 거론하지 않은 채 미국의 “이중기준 정책”을 비난하며 “국제문제 해결에서는 모든 나라에 똑같이 적용되는 하나의 정의의 원칙만 존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공정성과 평등 보장의 원칙에서 국제문제를 해결”할 것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