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적대정책 포기 거듭 촉구

미국이 대북적대정책을 포기해야 북핵문제 해결에서 돌파구를 열 수 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6일 주장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압살책동은 조(북)ㆍ미 사이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차단하고 대결을 격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라면서 대북 적대정책의 포기를 촉구했다.
앞서 북한은 신년 공동사설(신년사)을 통해 핵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이 먼저 적대정책을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 조ㆍ미 사이의 핵문제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직접적 산물”이라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압살책동은 한반도에서 핵전쟁 위험을 증대시키고 평화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압살책동을 버리지 않고서는 어떤 회담도 성과적으로 진행될 수 없고 조ㆍ미 사이에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도 있을 수 없다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고 덧붙여 적대정책 포기와 6자회담 개최를 연계할 뜻을 내비쳤다.

한편 스콧 매클렐런 미 백악관 대변인은 25일 “북한이 진지한 자세로 빠른 시일내에 6자회담에 복귀해 우리가 지난 3차 회담 때 내놓은 제안을 진전시키는 방안을 실질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리처드 바우처 국무부 대변인도 “북핵문제를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식으로 해결할 용의가 있느냐는 결심은 북한이 할 일”이라며 “북한이 회담복귀 의사를 밝힐때”라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