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인권유린 왕초”

노동신문은 21일 미국에 대해 ’살인자들을 감싸는 인권유린의 왕초’라고 비난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논평에서 미국의 한 신문이 소개한 베트남전 당시 미군의 민간인 학살 관련 보도를 언급, “인류역사에는 인간사냥을 일삼은 살인자들이 많았지만 미제와 같이 잔인무도하게 무고한 인민들을 대상으로 살육을 감행한 살인자들은 찾아보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특히 주한미군 장갑차에 의해 사망한 여중생 사건을 거론하면서 “미국은 베트남전 이후에도 남의 나라 땅에서 범죄를 감행한 미제침략군들에 대해 형식상의 재판을 벌려놓고 무죄, 가벼운 처벌 등으로 유야무야 해버리곤 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범죄자는 마땅히 엄한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그러나 미국은 다른 나라들의 자주권과 법률을 무시하고 해당 나라에 있는 모든 미국인에게 치외법권을 보장하라고 강요하고 있으며 그에 응하지 않으면 압력과 제재를 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미국이 강요하는 치외법권은 다른 나라를 침략하고 약탈하는 저들의 범죄행위를 합리화하고 온갖 야수적 만행을 허용.조장하는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며 “국제법과 인륜도덕을 마구 짓밟는 미제의 인권유린 만행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고 반드시 역사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