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북한선박 제재’ 조치 비난

북한 민주조선은 27일 미국의 ’북한 선박 제재’ 조치를 거론하면서 “미국의 제재조치가 강화되면 될수록 우리의 반미 강경자세는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며 강경 대응방침을 천명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제재로 얻을 것은 하나도 없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 재무부가 북한 선박의 보유와 이용, 선박보험 제공 등을 금지하는 내용의 제재조치를 마련한 데 대해 “이것은 미국이 우리와 관계 문제를 다룸에 있어 힘의 논리에 기초한 대결과 압력정책에 매달리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그같이 강조했다.

이는 미국의 선박 제재 조치에 대한 첫 반응이다.

신문은 “미국은 다각적인 방면에서 강도 높은 제재와 압력을 연속 가하면 우리가 손을 들고 저들의 강도적인 요구에 응해 나오리라고 타산(계산)하고 있다”며 “제재는 만능이 아니며 특히 우리와 관계에서 그보다 더한 정책적 과오는 없다”고 말했다.

또 “핵문제 해결에서 기본은 미국의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이며 조.미가 동시에 움직이는 행동 대 행동 원칙만이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는 가장 공명정대하고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미국이 대북 금융제재 조치를 중국의 금융정책을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유도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북한과 중국 은행과 ’불법거래설’을 구실로 “중국정부가 인민폐의 가치인상에 동의하도록 하며 중국과 무역에서 생긴 적자를 메우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지난 6일 개정된 미 재무부의 외국자산통제 규정은 다음 달 8일부터 미국 시민 과 기업, 미국에 지점이나 지사를 두고 있는 외국기업에 대해 북한 선박의 보유와 이용, 선박보험 제공 등을 금지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