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핵잠 훈련 참여에 “핵전쟁 발악” 비난

북한이 미국의 핵잠수함 등이 참여하는 한미연합 해상훈련을 ‘북침훈련’으로 규정하며 맹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노동신문은 4일 ‘미제 침략군함선들 남조선에 입항’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핵잠수함 샌프란시스코함(6900t급)과 이지스 순양함 샤일로함(9800t급)이 입항한 사실을 거론하며 “미제는 각종 핵타격 수단들을 실은 이 함선들을 동해에서 감행될 북침선제타격을 위한 연합 대잠수함훈련에 참가시킬 목적으로 끌어들였다”고 비난했다.


이어 “미 호전광들은 반공화국 ‘제재’ 소동을 뒷받침하기 위한 핵무기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며 이 땅에서 기어이 핵전쟁을 일으키려고 발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한 ‘연합해상훈련 획책’이라는 제목의 또 다른 기사에서도 “미제와 괴뢰 호전광들이 동해에서 연합해상훈련을 벌일 것을 획책하고 있다”며 “우리의 평화적 위성발사를 빌미로 반공화국 ‘제재’ 소동을 벌이며 위험천만한 북침전쟁연습에 날뛰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이번 훈련이 ‘대북무력시위의 성격을 띤다’고 공공연히 떠들어대면서 잠수함침투에 대비하는 대잠훈련을 비롯한 해상전술기동훈련을 감행하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미는 4일부터 6일까지 포항과 울진 동방 공해상에서 잠수함 탐지 및 추적, 대공·대함 사격훈련 등 종합 해상훈련을 실시한다. 


이를 두고 북한 핵실험 준비와 도발 가능성에 대한 경고 성격의 훈련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군 관계자는 “한미 양측의 연간 훈련계획에 따라 진행되는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훈련에는 참가하는 핵잠수함 샌프란시스코함은 미 해군 11전대 소속으로 수천㎞ 떨어진 목표물을 명중시킬 수 있는 토마호크 미사일 발사 능력을 보유하고 있고, 샤일로함은 최신 함대공유도탄과 대지 공격용 토마호크 미사일, 어뢰와 대잠헬기 1대 등을 탑재하고 있다.


한국군에서는 이지스함 세종대왕함(7600t급), 한국형 구축함(DDH-Ⅱ), 초계함, 잠수함 등 10여 척의 함정과 대잠초계기(P-3C), 대잠헬기(링스) 등이 참가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