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의 적대정책 전환 의지 확인”

북한은 조지 부시 미 행정부의 대북 적대정책의 전환 의지를 확인했으며, 앞으로 미국이 대북 적대정책의 전환을 실증하면 북한도 비핵화를 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2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속도 올리는 2.13합의 이행’ 제목의 평양발 기사에서 북한이 방코 델타 아시아(BDA) 동결자금의 해제 작업이 완료되기 전에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대표단을 초청한 것은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적대 정책의 전환 의지를 확인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BDA 문제를 둘러싼 지난 수 개월간의 경위에 비추어 보면 조선(북)이 동결자금의 해제과정이 완료되기 전에 IAEA 실무대표단을 초청한 것은 눈여겨볼 만한 대목”이라며 “미국이 연방준비은행을 개입시키는 방법으로 BDA 문제의 해결과정에 착수하자 지체없이 행동한 것은 조선이 미국의 정책적 결단에 바로 호응할 용의가 되어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특히 “조.미사이의 신뢰조성이 계속 이루어진다면 2.13합의 이행의 속도를 올려 초기행동 개시의 늦어짐을 만회할수 있다는 관측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대화와 협상의 방법으로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조선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종식되여 조미 사이의 신뢰가 완전히 보장되고 우리가 그 어떤 핵위협도 느끼지 않을 때에 가서는 한 개의 핵무기도 가지고 있을 필요가 없게 될 것”이라는 김계관 외무성 부상의 언급을 상기시켰다.

이어 신문은 “IAEA 실무대표단의 조선 방문을 계기로 조선반도 비핵화를 향한 일련의 사태 진전이 일어날것”이라며 “초기단계 행동조치가 중단된 기간에 대화와 협상의 흐름을 역전시켜보려고 하였던 일부 세력들은 2.13합의 이행의 대세에 밀려날 것”이라며 일본을 지목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