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내정간섭, 세계평화 위협”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미국의 (각국에 대한) 내정간섭 행위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내정간섭 중단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설에서 “공정한 국제질서를 수립하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각 나라의 자주권을 존중하고 내정을 간섭하지 않는 것”이라며 “그러나 미국은 큰 나라이건 작은 나라이건, 동맹국이건 아니건 관계없이 세계지배질서 수립에 지장이 된다고 보면 이런저런 구실을 내세워 내정간섭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우리나라(북한)에 대한 미국의 내정간섭과 압력행위는 매우 끈질기고 커다란 위험성을 띠고 있다”며 “미국은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전례 없이 강화하면서 제2의 조선전쟁을 도발하고 그것을 새로운 세계전쟁으로 확대하려고 기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세계 진보적 나라와 인민은 미제의 강도적인 내정간섭 책동을 절대로 허용해서는 안되며 그에 반대해 견결한 투쟁을 벌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