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核불능화작업 계속 진행중”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계기로 남북, 북미간 관계가 경색되고 있지만 북한은 현재까지 영변핵시설 불능화 작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정부 소식통이 7일 밝혔다.

이 소식통은 “현재까지는 북한 영변 핵시설의 불능화 작업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전과 마찬가지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미국 정부 관리를 비롯한 미국의 핵전문가들이 영변 핵시설에 계속 머물면서 불능화 작업을 감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결의안이 채택되는 등 국제사회의 조치가 가시화될 경우 북한은 영변핵시설 불능화 작업을 중단하는 것은 물론 복구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 소식통은 특히 북한이 불능화 중단 및 불능화한 핵시설의 복구에 나설 경우 영변 핵시설 현장에 있는 미국의 핵전문가들을 미리 혹은 곧바로 추방하기보다는 한동안 북한에 머물도록 하면서 국제사회에 이를 널리알리는 `스피커’로 삼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달 26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로켓 발사에 대한 제재문제가 “유엔 안보리에서 논의되기만 해도 북핵 6자회담을 거부하고 그동안 진행해온 핵불능화 조치를 원상복구하고, 필요한 강경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정부의 또다른 소식통은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8천개 폐연료봉 가운데 지금까지 7천개 이상을 제거한 것으로 안다”면서 “하지만 최근엔 대북중유지원 지연을 이유로 폐연료봉 제거 속도를 상당히 늦췄다”고 말했다.

북핵 6자회담 합의에 따라 북한은 지금까지 영변 핵시설의 11개 불능화 조치 가운데 8가지를 마쳤으며 폐연료봉 제거작업, 연료봉 구동장치 제거, 사용전 연료봉 처리 등 3가지는 아직 완결되지 않았다.

북한은 불능화 작업 초기엔 하루 80개의 폐연료봉을 제거하는 등 속도를 냈지만 당초 6자회담에서 제공하기로 한 대북중유 100만t 상당의 지원이 지연되는 것을 이유로 폐연료봉 제거속도를 늦춰 최근엔 주당 15개의 폐연료봉만을 제거하는 등 `지연술’을 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연료봉 구동장치 제거는 폐연료봉 제거가 끝나야 이뤄질 수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