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朴 대통령에 “안방차지, 독기어린 치맛바람”

북한이 한국의 새 정부가 들어선 후 처음으로 인민무력부(국방부 해당) 대변인 담화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했다.


인민무력부는 ‘키 리졸브’ 한미합동군사훈련 사흘째인 13일 담화에서 “괴뢰군부 호전광들의 광기 어린 추태는 청와대 안방을 다시 차지하고 일으키는 독기어린 치마 바람과 무관치 않다”며 박 대통령을 겨냥해 비난했다.


이어 담화는 “청와대 안방에서는 그 무슨 ‘안보태세’에 만전을 기해야한다고 돋구면서 ‘무기만으로 나라를 지킬 수 없다’느니, ‘핵무기 등 군사력에만 집중하는 나라는 자멸할 것’이라느니 하는 극히 상서롭지 못한 악담이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는 박 대통령이 지난 8일 제3회 육·해·공군 장교 합동임관식 축사에서 “(북한) 국민은 굶주리는데 핵무기 등의 군사력에만 집중한다면 그 어떤 나라도 결국 자멸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한 것에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담화는 “핵을 가진 민족과 군대는 언제나 대적과의 싸움에서 승리만을 이룩하고 나라의 강성과 안전을 가장 믿음직하게 담보하는 법”이라면서 “이 엄연한 진실을 외면한 채 ‘핵무기를 포기하라’ ‘선군을 버리라’고 줴치는 것이야말로 현실 판단 능력이 완전히 마비된 백치, 천치들의 망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면 대결전의 주된 대상은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괴뢰군부 호전광들”이라면서 “이 땅에 이제 더는 정전협정의 시효도, 북남불가침선언에 의한 구속도 없다. 남은 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정의의 행동, 무자비한 보복행동뿐”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이번 담화에서 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정부 출범 이후 박 대통령을 겨냥해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향후 남북 관계 경색이 지속될 경우, 이명박 정부 때처럼 실명 막말 비난을 이어갈 가능성도 적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