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핵무장화 책동 위험단계”

국제 사회의 핵포기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북한이 일본의 핵관련 움직임은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의 내각기관지 민주조선은 22일 ’위험단계에 이른 일본의 핵무장화 책동’이라는 개인필명의 글을 통해 “국제사회는 응당 일본의 핵무장화 책동에 각성을 높이고 이를 단호히 저지파탄 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신문은 최근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일본 총리의 일본 핵무장 검토 언급 등과 관련, “일본은 전범국이며 패망의 복수심과 앙심을 품고 있는 나라”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이런 나라에 다른 나라들에 치명적 타격을 가할 수 있는 대량살상무기가 쥐어진다는 사실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하는 것은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면서 “일본 반동들은 핵무장화 정책이 국가적 파멸에로 잇닿아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이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