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조총련 탄압에 강력 대응”

북한 외무성대변인은 28일 일본 경시청의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오사카상공회 강제수색을 비난하면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일본에서 광란적으로 벌어지고있는 총련과 재일 조선공민에 대한 탄압소동에 대해 수수방관할 수 없다”며 “일본정부의 직접적인 비호 조장 밑에 체계적으로 감행되고 있는 총련과 재일 조선공민에 대한 탄압행위를 철저히 계산하고 그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총련과 재일 조선공민에 대한 탄압은 조(북).일 평양선언에 대한 위반이고 우리 공화국(북)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주권침해행위”라며 “일본의 악랄하고 무분별한 처사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혐오와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2002년 맺은 평양선언을 거론하면서 “일본총리는 조.일 평양선언을 채택할 때와 여러 기회에 재일 조선인에게 차별이 가해지지 않도록 우호적으로 대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표명했다”며 약속 위반임을 지적했다.

대변인은 “총련은 우리 동포들의 제반 민주주의적 민족권리를 옹호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합법적인 해외공민단체”라며 “조.일 두 나라 사이에 국교가 없는 속에서 일본 인민과 우호친선을 도모하는 외교대표부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법치국가라는 일본이 다 해결된 납치문제를 의도적으로 총련과 연결시키면서 국가권력까지 발동해 깡패식으로 총련과 재일 조선공민들에 대한 파쇼적 폭거를 단행하고 우리에게 압력을 가해보려고 하는 것은 너절하고 가소롭기 그지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