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조총련 탄압규탄 평양시 군중대회

북한은 10일 일본 당국의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탄압을 규탄하는 평양시 군중대회를 열고 조총련과 재일동포들을 해치는 것은 “우리 공화국(북)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이며 조일(북일) 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몰아넣는 자멸행위로 된다”며 일본에 대한 복수를 다짐했다.

이날 군중대회에서 박관오 평양시 인민위원장과 노동계급, 농업근로자, 청년학생 대표들은 연설을 통해 일본의 조총련 탄압 사례들을 열거하며 “무자비한 징벌의 철추를 내릴 것”, “산산히 가루내어 버리고 말 것”, “미친개는 몽둥이 찜질이 제격”, “악의 땅 일본열도를 통째 쓸어버리고야 말 것” 등 원색적인 표현으로 강력한 대응을 결의했다.

박 위원장은 “최근 아베(安倍晋三)를 괴수로 하는 일본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우리의 주동적인 노력과 국제적 흐름에 역행해 무모한 대조선 적대시정책에 끈질기게 매달리고 있다”면서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정치적 탄압과 민족적 박해, 인권유린행위를 더 용납할 수 없는 엄중한 단계에서 광란적으로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베 정권을 “일본의 역대 정권들을 무색케 하는 희세의 반동 깡패집단”이라며 “아베는 수상자리에 올라 앉자마자 반(反)공화국, 반총련 정책을 국론으로 정하고…국가기관과 치안당국, 언론매체와 우익 깡패들을 총동원해 공화국에 대한 제재 압력소동과 총련 허물기 책동에 미쳐 날뛰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만일 일본 반동들이 어리석은 환각에 사로잡혀 공화국과 총련, 재일동포들을 적대시하는 길로 끝끝내 나간다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세기를 두고 쌓이고 쌓인 원한과 분노를 총폭발시켜 무자비한 징벌의 철추를 내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일본의 조총련 중앙본부의 토지와 건물에 대한 경매 신청과 언론을 동원한 범죄단체 매도 등 ‘탄압 책동’을 자세히 소개하는 ‘상보(詳報)’를 발표하고 “우리는 아베 일당의 총련에 대한 탄압과 말살책동을 끝까지 철저히 결산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