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제재연장은 6자회담 파탄 의도”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일본 정부의 대북 제재조치의 연장에 대해 “6자회담을 파탄시키려는 것”이라며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바꾸는 정치적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 신문은 ‘선임자의 전철을 밟는 어리석은 행위’ 제목의 논평에서 제재 연장은 “6자회담에서 합의된 사항들이 이행단계에 있는 것과 때를 같이하고 있는데 그 엄중성이 있다”며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한 합의에 따라 (참가국들이) 대개 자기 할 바를 하고 있지만 유독 일본만은 우려를 자아내는 못된 짓만 골라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납치문제를 걸고 조(북).일관계가 개선되는 것을 막고 6자회담을 파탄시켜 조선반도 핵문제가 풀리지 못하게 함으로써 일본의 군사 대국화와 핵무장화의 명분을 세우려는 일본 반동들의 범죄적 흉계와 정체는 다시금 여지없이 드러났다”며 “대조선 제재는 조일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비핵화 실현을 가로막는 우둔한 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이 제재를 문제 해결의 돌파구로 광고하는 것은 더욱 황당무계하다”며 “제재로 대화 상대방에 도전하면서 관계정상화를 운운하는 것은 말도 안될 뿐 아니라, 나라들 사이의 관계는 신뢰를 전제로 하고 그것은 일방이 타방에게 압력을 가한다고 결코 해결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일본인 납치문제는 “우리 공화국(북한)의 인도주의적 노력에 의해 이미 해결된 문제”라며 “다시 거론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다.

신문은 “현 일본 당국은 선임 납치내각의 비참한 말로에서 교훈을 찾고 부질없는 반공화국 제재놀음을 걷어치워야 한다”며 “일본은 대세와 민심을 외면하고 날뛰다가는 파멸을 면치 못한다는 것을 명심하고 적대시 정책을 바꾸는 정치적 결단을 내리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일본 정부는 만경봉호 등 북한 선박의 입항 금지, 북한 상품 수입 전면 금지, 사치품 수출금지 등 지난해 북한 핵실험 직후 취해진 대북 제재조치를 6개월 연장하기로 지난 9일 결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