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독도수역 측량계획’ 비판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27일 일본의 독도수역 측량 계획을 강력 비판하면서 “독도강탈 기도를 버릴 것”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설을 통해 “일본의 독도부근 수로측량 계획은 영토강탈 야망이 뼛속까지 들어차 있는 자들만이 할 수 있는 파렴치한 행위”라며 “영토팽창 야망에 들떠 있는 일본 군국주의자들에게 차려질 것은 비참한 말로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일본반동이 독도에 눈독을 들이는 것은 독도 주변의 풍부한 수산자원과 천연가스를 비롯한 에너지 자원 때문”이며 “특히 일본은 독도를 분쟁지역으로 만들어 집어삼키고 조선 재침의 발판을 삼으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우리 인민은 일본 반동들이 얼토당토않은 소리를 줴치며(지껄이며) 독도강탈 행위에 미쳐 가고 있는데 대해 분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남의 나라 땅을 제 땅이라고 우기는 것은 해외침략에 체질화된 자들만이 할 수 있는 짓”이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일본은 동북아시아 정세를 불안정하게 만들고 평화와 안전을 위협.교란하는 화근으로 되고 있다”며 “역사의 교훈은 지역 나라들이 일본의 영토 팽창 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말고 공동으로 대처해 나갈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