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 국경지역서 대북 간첩활동’

노동신문은 18일 ’납치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일본이 비정부기구(NGO)를 통해 국경지역에서 대북 간첩활동을 계속해왔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이 납치문제로 소동을 피우는 것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며 “일본의 반공화국(反北) 단체와 인물들이 인권, 인도주의의 가면을 쓰고 국경지역에 쓸어들어(몰려들어) 우리 공화국(북)을 반대하는 간첩·암해 활동망을 만들고 악랄하게 책동해왔다”고 지적했다.

또 “그들은 우리의 당 및 국가, 군사비밀에 속하는 문제 등 우리 나라의 대내외 정책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는 한편 회유, 기만 등 비열하고 교묘한 방법으로 우리 공화국 공민을 유괴·납치해 강제로 일본으로 끌고 갔다”면서 “이는 명백한 인권유린행위이자 반인륜적 범죄”라고 비난했다.

특히 “우리나라의 해당 기관은 이미 공화국 형법과 형사소송법의 해당 조항에 준해 범죄에 관계한 자들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급하고 공식 외교경로를 통해 일본 정부에 통지했다”며 일본 정부의 해명과 진상규명, 범인 인도 등은 범죄 재발방지를 위해 절실한 문제라고 말했다.

인민보안성은 지난달 일본 NGO 관계자 등 4명이 북한 주민을 유괴·납치하는 데 관여했다고 주장하면서 체포영장을 발부, 일본 정부에 신병인도를 요구했다.

신문은 그러나 “일본 정부가 마땅히 이에 대해 즉시 문제시하고 해당한 대책을 취해야 했지만 여론을 딴 데로 돌려보려고 그 누구의 납치문제를 집요하게 떠들어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일본 극우익 보수세력이 지금과 같이 계속 납치문제를 거들며 반공화국 소동을 피운다면 사태가 험악한 지경에 이르게 될 것”이라며 거듭 “우리가 체포영장을 발급한 범인들의 무조건 인도와 재발방지 등 해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