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서 핵 피폭 검사약 수입 시도”

북한이 지난 5월 지하 핵실험을 실시하기 한 달 전 일본 무역업체로부터 비밀리에 방사능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하는 시약 수입을 시도했으나 무산됐다고 요미우리신문이 6일 보도했다.

이같은 사실은 미사일 발사대로 전용될 수 있는 대형 탱크로리를 북한에 수출한 혐의로 지난 5월 체포된 교토(京都)부 마이즈루(舞鶴)시에 있는 한 무역회사 사장(50)의 진술로 드러났다.

북한은 5월 25일 실시된 지하 핵실험 한 달 전인 4월 21일 해외 서버를 이용해 교토의 무역회사 사장에게 방사능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할 수 있는 시약을 보내도록 이메일로 요청했다.

일본 경찰은 과거에도 북한이 핵실험에 필요한 정밀 기기를 일본으로부터 조달했기 때문에 핵실험에 따른 건강 피해를 진단하기 위해 시약 조달을 추진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발신자를 추적하고 있다.

메일 발신자는 신원을 밝히지 않았으나 ‘지난 3월 중국 선양에서 만났던 사람’이라고 특정한 점으로 미뤄 교토 무역회사 사장이 당시 중국에서 만났던 ‘조선능라도무역회사’ 간부를 비롯한 수명의 북한 무역관계자 가운데 한 명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북한이 원했던 시약은 4종류로 교토의 정밀측정기기 제조업체가 생산하고 있다. 이 시약은 인체의 혈액 등으로부터 나트륨과 칼륨 등의 전해질 이온 농도를 측정할 수 있으며 피폭에 의해 무너진 체내의 전해질 밸런스를 측정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이 시약은 수출시 의무적으로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품목 가운데 하나다.

북한이 시약 조달을 의뢰했던 교토의 무역업체 사장은 “문제의 메일은 처음부터 내용이 이상하다고 생각해 답신을 하지 않은 채 무시했다”고 밝혔다.

이 무역업체 사장은 탱크로리 불법 수출로 기소돼 징역 3년(집행유예 4년)의 유죄판결을 받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