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독도망언 강력 비판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이 독도 문제와 관련해 일본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민주조선은 12일 `절대로 용납치 않을 것이다’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을 통해 “일본의 근대사는 다른 나라를 침략하고 약탈해 온 강탈 과정으로 일관돼 있다”면서 “독도에 대한 일본의 영유권 주장은 항상 남의 것을 빼앗는 데 이골이 난 자들의 강도적 본색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이어 “일본 반동들이 독도 문제를 국제화하면 만사가 해결되리라는 기대를 품고 있으나 그것은 어리석은 망상”이라고 지적하며 “일본의 독도강탈 행위를 분쇄해 버리는 것은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는 자주권과 이익을 침해하고 아시아에 또 다시 전쟁의 재난을 몰고 오려는 일본 반동들의 범죄행위를 절대로 용납치 않을 것”이라며 “일본 반동들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가슴 속에 차넘치는 대일 강경입장과 의지를 똑바로 보고 행동을 삼가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