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교과서왜곡 국제정의에 도전”

북한은 12일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행위는 국제적 정의와 양심에 대한 도전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피묻은 역사를 지울 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본이 강행한 역사 교과서 왜곡행위는 과거청산을 요구하는 우리 민족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국제적 정의와 양심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논평은 “이번 왜곡행위는 일본의 과거죄악은폐, 과거청산 회피책동일 뿐만 아니라 조선을 비롯 아시아 나라들에 대한 군국주의적 재침 야망의 노골적인 발로”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라나는 후예들을 침략사상으로 무장시키고 선조의 뒤를 이어 재침의 길에 내세워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실현하고 아시아 맹주가 되려는 일본의 집요하고 악랄한 기도가 깔려 있다”고 덧붙였다.

논평은 역사는 왜곡한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이 아니며 덮어버린다고 해서 없어지는 게 아니라며 “일본이 아무리 발악해도 조선과 아시아 인민 앞에 저지른 피비린내 나는 범죄의 역사는 지울 수 없으며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