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日과 납치문제 논의 필요 못느껴”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일본 참의원이 대북인권법안을 가결시킨 것을 거론하면서 일본과 앞으로 납치문제를 논의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일본 반동들의 북조선인권법 조작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라며 “일본이 납치문제를 집요하게 걸고 그 따위 놀음을 벌리는 것은 그들이 대조선 적대의식에 사로잡혀 조일관계를 최악으로 몰아가는 무모한 망동”이라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납치문제는 해결된 지 오래고 우리는 그에 대해 더 이상 논의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며 “일본이 지금에 와서 납치문제를 계속 그 무슨 주패장(카드)으로 삼고 북조선인권법 조작발동으로 우리 인민을 놀래우고 압박하면서 그 무엇을 따내려 하는 것은 어처구니없기 짝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이러한 행위가 우리 인민의 반일감정과 대일 초강경 대응의지를 격발시킬 것이라는 것은 불보듯 명백하다”며 “일본 반동들의 극단적인 반공화국 정치적 도발행위로 하여(인해) 초래되는 모든 후과(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이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은 이에 대해 새겨듣고 제손으로 제눈을 찌르는 우둔한 짓을 그만두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충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