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張숙청’ 후 공석된 말레이시아 대사에 강철 임명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에 따라 말레이시아 주재 대사에 강철이 임명됐다고 21일 전했다. 북한이 작년 12월 외교 라인에서 장성택 세력을 숙청하면서 공석이 된 말레이시아 주재 대사직에 임명을 한 것이다.


전임 말레이시아 대사 장용철은 장성택의 조카로, 장성택이 숙청되기 사흘 전인 작년 12월 5일 가족과 함께 북한으로 소환됐었다. 이후 20대 아들 2명과 함께 평양에서 처형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북한은 장용철과 함께 장성택의 매형인 전영진 쿠바 대사를 소환한 이후 공식이 된 쿠바 대사에 박창율을 임명하기도 했다.


한편 강철 신임 대사는 북한 매체에 처음 등장하는 인물로, 과거 경력에 관해 알려진 것이 없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