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對日 비난 지속

북한은 일본이 북한의 핵확산과 인권문제를 거론하고 테러지원국 해제를 일본인 납치문제와 연계시키고 있는 것은 “스스로 제 눈을 찌르는 것으로 될 것”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북한은 특히 일본의 대북정책을 6자회담과 북일관계에 연결시키면서 한반도 문제해결 과정에 “언제까지나 (일본이) 남아 있을 수 있다는 담보는 없다”, “얼어붙은 조(북).일 장벽은 한층 더 두터워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하는 등 ’일본 배제 전략’을 펼 가능성을 경고하기도 한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지금 일본은 제 할 바는 하지 않고 좀되게만 처신하여 6자회담에서 밀려나고 있는 가긍한 처지”에 놓여 있다며 “이로부터 일본은 그야 말로 물에 빠지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식으로 ’납치문제’를 물고 늘어지다 못해 ’북조선 핵전파 위협설’까지 되받아 외우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핵이전 위협설’에 대해 통신은 “조선반도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조.미관계 개선을 차단하기 위해 미국의 적대세력들이 고안해 낸 반공화국(반북) 모략설”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어 “일본이 아무리 6자회담의 진전을 가로막아 보려고 발악해도 그것은 스스로 제 눈을 찌르는 것으로 될 것”이라면서 “시간은 일본을 기다려 주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앞서 3일 노동신문도 ’강경일변도 외교는 백해무익하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안전보장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6자회담 유관측들이 회담의 정신과 합의사항에 부합되게 올바로 처신”해야 한다며 “일본은 그와는 달리 우려를 자아내는 못된 짓만 골라 하고 있다”고 일본을 비난했다.

신문은 일본의 일본인 납치문제 제기, 유엔의 대북 인권결의 주도,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 반대 등의 대북정책들을 지적해 “6자회담의 진전을 가로막고 저들의 과거 인권범죄 배상을 유야무야하며 우리 나라(북)를 어째 보려는 일본 특유의 간특하고 고약한 행위이며 시대착오적인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0일 일본이 2006년 시행한 대북 제재조치 시한이 내달 13일 종료되는 것과 관련, “일본의 현 정권이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볼 줄 알고 세계에서 저들의 역할을 다하자면 우선은 대조선 ’제재’조치를 더 이상 연장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