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무력증강’ 연일 비난

북한이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 남한의 ‘무력증강’ 문제에 대해 연일 비난 공세를 전개하고 있다.

북한은 특히 남한 당국이 미국의 대북 정책에 추종, 한반도에서 ‘북침 전쟁’을 일으키려 하고 있다며 이를 대화 분위기 및 6.15 공동선언과 연결시키고 있으며 ‘단호한 대처’를 강조하고 있어 주목된다.

북한의 대남 방송인 평양방송은 7일 남한의 군 작전지휘체계 개편과 첨단 무기체계 도입 계획 등을 거론, “남조선 호전광들의 움직임은 미국의 반공화국(반북) 대결과 침략전쟁 책동에 추종하여 조선반도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정을 파탄시키고 군사적 긴장을 격화시키며 6.15 통일시대에 역행하여 정세를 대결과 전쟁국면에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방송은 “현실은 남조선 당국이 앞에서는 평화요, 핵문제 해결이요 하지만 돌아 앉아서는 상대방을 치기 위한 칼을 벼리는 데 여념이 없으며 6.15공동선언을 짓밟고 민족반역의 길로 나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이어 “6.15시대의 흐름에는 아랑곳 없이 미국과 야합한 남조선의 호전세력들이 대화의 막 뒤에서 벌이는 북침전쟁 책동에 대해 우리(북)는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그에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하루 전인 6일에도 노동신문 논평을 통해 “남조선(남한)이 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실현과 관련한 전력 공백의 구실 아래 북침 무력증강 책동을 본격적으로 다그치고 있다”면서 이는 “상대방(북)에 대한 공공연한 전쟁위협”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최근 신문과 방송, 단체 등을 내세워 이 같은 비난공세를 연일 펼치고 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일 ‘전쟁을 몰아오는 범죄행위’라는 논평을 게재했으며 주간지인 통일신보는 ‘전쟁과 평화는 양립될 수 없다’는 기사를 내보냈다.

이에 앞서 북한의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지난달 27일 대변인 담화를 발표, “남조선의 무력증강 책동은 군비 경쟁과 전쟁 위험을 증대시키는 범죄행위로서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사태의 엄중성과 그 후과(결과)를 심사숙고하고, 도발적인 무력증강 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 같은 움직임은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운행이 오는 17일로 예정돼 있는데다 군사적 보장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이 8∼10일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열리는 것과 때를 같이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