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대화와 전쟁 중 양자 택일 하라”

북한 국방위원회가 천안함 폭침사건과 연평도 포격사건의 책임을 우리측에 전가하며 대화와 전쟁 중 양자택일을 하라고 주장했다.


3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국방위원회 검열단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의 현 당국자들과 군부호전광들은 더이상 두 사건(천안함 및 연평도 포격)을 등대고 무모한 반공화국 광기를 부리지 말아야 한다. 대화를 해도 통이 큰 대화를 하고 전쟁을 해도 진짜 전쟁 맛이 나는 전쟁을 해보자는 것이 우리 군대의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그 누구의 급변사태를 기다리며 반공화국 대결놀음과 심리전에 매달리고 각종 군사연습과 훈련으로 전쟁분위기를 고취하면 할수록 기다리는 급변사태는 북에서가 아니라 남에서 오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천안함 사건에 대해 “더이상 우리와 연계시키는 망동을 부리지 말아야 한다”며, 연평도 포격에 대해서는 “우리 영해 수역에 대한 선불질이 없었더라면 애당초 연평도 불바다전은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들은 지난 26일 천안함 폭침 1주년에도 북한의 어뢰 공격에 의한 폭침이라는 우리 정부의 조사 결과를 ‘특대형 모략극’이라고 맞서면서 “대화가 없어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초보적 수단마저 상실한 북남관계가 얼마나 위험한지는 연평도 포격사건이 잘 말해주고 있다”며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