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국민 안전 빌미 체제연장 의도 버려야”

여야는 동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국내 어선 ‘대승호’가 북한 경비정에 나포된 것과 관련, “조속한 송환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며 입을 모았다.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천안함 북침으로 전 세계의 지탄을 받으면서도 아직까지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고의든 실수든 자신들의 목함 지뢰로 인해서 무고한 우리 국민들이 생명을 잃는 일까지 발생했는데도 사과 한마디 하지 않고 오히려 민간 어업선을 납북했다는 사실에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북한을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무고한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을 빌미로 체제연장을 거래하는 검은 의도를 버리고 위협적 행태를 즉각 중단할 것을 북한정권에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송환이 장기화 될 우려가 있는 만큼 정부는 국제법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우리 어선의 조속한 송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지금처럼 남북관계가 경직된 상태에서 그 가족들이 얼마나 염려할까 걱정하고 있다”며 “즉각 송환해야 한다는 것을 북한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번만큼은 조속한 귀환을 위해 모든 외교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