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中 반일시위 상세 소개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일본 정부의 왜곡 역사교과서 검정 통과와 관련 중국인들의 격노한 반일감정과 시위에 대해 소개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광저우(廣州),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등 중국의 남부 여러 도시에서 일본의 역사 교과서 왜곡과 파렴치한 영토 팽창야망을 규탄하는 항의집회와 시위가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시위 참가자들이 “역사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은 유엔안보이사회 상임이사국이 될 자격이 없다”고 외치면서 일본 상품 배척운동을 벌일 것을 호소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린(吉林), 훈춘(琿春), 선양(瀋陽)에서는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에 항의해 200여개의 일본회사 상품에 대해 판매금지에 들어갔다며 많은 중국인들이 왜곡 역사교과서를 제작하는 데 일본의 주요 회사들이 막대한 자금을 대준다면서 격분해 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에 대한 중국인들의 불만은 일본이 과거사에 대한 올바른 태도를 취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역사왜곡 책동을 당장 중지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또 조어도(센카쿠 열도)와 관련한 일본의 심상치 않은 움직임에 대해 경고하면서 “중국의 영토주권을 엄중히 침범하는 일본의 일방적이고 불법적인 행위를 견결히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한편 평양방송은 이날 신화통신이 ’거짓말로 엮어졌다고 하여 피로 얼룩진 진실이 달리 될 수는 없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일본 역사교과서가 제2차 대전 시기 아시아 나라에 대한 일제의 잔인한 식민지화와 이 나라 인민에 대한 가혹한 착취를 새빨간 거짓말로 엮어놓았다”고 비판한 사실을 전했다.

방송은 신화통신이 “이같은 교과서의 발행은 일본 정부의 지지와 고무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2차대전 시기 일본 군국주의가 저지른 모든 범죄행위는 논박할 수 없는 것인 만큼 역사를 똑바로 대하고 지나간 역사에서 교훈을 찾을 것을 일본에 요구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