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에 애꿎은 유소년 축구대회 무산

이달 열릴 예정이었던 남북 참가 국제 유소년(U-15) 축구대회가 최근 북한 4차 핵실험의 여파로 무산됐다.

대회를 추진해온 경기도는 18일 “지난해에 이어 올해 1월에도 24∼28일 중국 윈난성(雲南省) 쿤밍(昆明)에서 한국, 북한, 중국,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 8개 팀이 참가하는 유소년 축구대회를 열 예정이었다”면서 “그러나 통일부와 협의하는 과정에서 남북교류금지 방침에 따라 중단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1,2월에도 중국 청두(成都)에서 이 대회를 연 데 이어 같은 해 8월에는 북한의 연천 포격도발로 군사적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서도 평양에서 4일간 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올해 하반기 평양에서 개최될 예정인 유소년 축구대회도 이번 북한의 핵실험으로 개최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