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핵실험설, ‘세월호’ 비판여론 수습 위한 南술책”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4일 남한 정부가 북한의 4차 핵실험 임박설(說)을 주장하는 것은 ‘세월호’ 침몰에 대한 사회적 비판여론을 바꾸기 위한 술책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남녘땅에서는 승객가족들의 마음에 또다시 못을 박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지금 남조선에서는 당국이 내돌리는 ‘북핵실험설’도 ‘대북정보’라는 것이 첨부되어 언론을 통해 확산되는데 이는 사람들의 이목을 딴데로 돌리기 위한 고식적인 위기 수습책의 하나이다”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이어 “사고에 대한 정부의 무책임한 대응에 분노한 가족들이 대오를 뭇고 청와대를 향하자 당국이 강권을 휘둘러 여기에 차단봉을 내렸다”면서 “집권 여당의 간부는 시민들의 정부 비난을 ‘북의 선동’에 의한 ‘좌파발언’으로 매도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초기에 동원된 해양 구조대 인원과 장비 대수를 구체적으로 언급하면서 “세월호가 절반 기울어져 있을 때 적절한 구조활동을 벌렸어도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는 지적이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의 최고위원이 시민들의 정부 비난을 ‘종북색갈론’으로 매도하는 사태도 빚어졌다”면서 “현대판 매카시즘으로 민심의 분노를 딴데로 돌려보려고 하는 허황한 모략기도는 거세찬 반발을 불러일으켰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