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풍계리 핵실험 준비활동 계속 늘어…임박징후 아직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의 핵실험장에서 4차 핵실험 준비로 보이는 활동이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핵실험 임박징후인 터널봉쇄 여부는 불분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웹사이트 ’38노스’는 27일(현지시간) 상업위성이 지난 25일 촬영한 핵실험장 사진과 이전의 사진을 분석한 결과, 핵실험과 관련된 움직임이 늘어났지만 사진상으로는 터널 봉쇄가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이어 “남쪽 정문 구역의 터널 입구 근처에서 차량과 장비의 이동속도가 사전 준비 기간에 나타나는 수준으로 증가했다”며 “실험 관련 장비가 들어있을 것으로 보이는 각종 상자의 수도 증가했으며 터널 안으로 장비가 옮겨지고 있는 정황도 포착됐다”고 전했다.


또한 “터널 입구 인근에서 차량과 장비의 활동이 증가하고 있고 각종 자재도 늘어나고 있다는 것 자체가 아직 터널이 봉쇄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터널 입구 인근에서 지난 19일 사진에서는 볼 수 없었던 물자들이 급격하게 증가한 것이라면서 이것이 서쪽 터널에서의 핵실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닐지라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앞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25일 한국 국방부 관리를 인용,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으로 연결된 터널을 봉쇄했으며 이는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중요한 신호라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