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포탄 NLL 안넘고 50여발 그쳐…한달전과 대조적

북한이 29일 오후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실시한 해상 사격훈련에서 발사한 50여 발의 포탄 가운데 NLL 이남에 떨어진 포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이날 오후 2시부터 5분간 백령도 동방 월내도 해상과 오후 2시 5분부터 5분간 연평도 서북방 무도 해상으로 각각 25발 가량의 해안포를 발사했으며 모두 북한 지역인 NLL 북측 3㎞ 해상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이 사격구역으로 각각 설정한 월내도 해상은 백령도에서 13㎞, 무도 해상은 연평도에서 9㎞ 떨어진 곳이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서해 NLL 인근 북쪽 수역에 총 7곳의 해상사격구역을 설정하고 사격훈련을 한 바 있다. 당시에는 7곳에서 모두 500여 발을 사격했고 이 가운데 100여 발이 백령도 북방 NLL 이남 수역으로 집중적으로 떨어졌다.

이에 우리 군은 우리 측 수역에 넘어온 100여 발의 3배 가까운 300여 발을 NLL 이북 해상으로 대응사격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에 북한 군이 발사한 포탄은 모두 50여 발이었으나 이 가운데 한 발도 NLL 이남에는 떨어진 것과는 대조적이며, 우리 측의 대응 사격도 없었다.

한편 우리 군은 이날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F-15K 등 전투기 4대를 출격시키고 한국형 구축함(KDX-Ⅰ) 과 유도탄 고속함 등의 함정을 NLL 이남 수역에 대기토록 했다. 또한 북한의 해안포가 백령도와 연평도 주민 주거지에 떨어질 것에 대비해 육·해·공군 등 합동화력뿐 아니라 육군 미사일사령부 전력까지 비상대기하도록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군통수권자인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북한이 사격을 해 그 포탄이 NLL이남으로 떨어지면 원칙에 따라 대응하라”고 주문했으며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위기관리센터에서 상황을 모니터하며 지휘·통제를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