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우리에겐 우리식 타격방식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3일 한미합동 ‘키 리졸브’ 군사연습과 ‘독수리’ 연습을 거론하면서 “우리에게는 우리 식의 타격 방식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통신은 이들 훈련에 동원됐던 미국의 핵항공모함 니미츠호를 비롯한 함선들이 연습이 끝난 후에도 남한의 항구들과 수역에 잔류하면서 계속 “해상 전쟁연습”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하고 이는 “정밀타격 수단들을 동원해 우리의 전략적 거점들을 타격한 다음 지상전을 벌려 속전속결하려는 침략적 기도의 발로”라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대화와 평화의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여 힘으로 전 조선을 지배하려는” 미국의 속셈은 실현될 수 없다며 “우리에게는 우리 식의 타격방식이 있다”고 경고했으나, ‘타격방식’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통신은 “미국은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광란적인 전쟁책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며 “이미 끌어들인 침략무력을 지체없이 철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의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는 지난 2일 ‘키 리졸브’ 연습과 관련, “미국과 남조선 호적세력들이 우리를 군사적으로 압살하려는 기도를 끝내 실현하려 한다면 조선인민군은 수동적 방어가 아니라 우리가 오랫동안 비싸게 마련해 놓은 모든 수단을 총동원한 주동적 대응 타격으로 맞받아나갈 것”이라고 말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