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책임조치 없으면 천안함 폭침 반복될 수 있어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있어야 5․24조치가 해제될 수 있다”고 밝혔다.


홍용표 장관은 14일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가 없다면 그 이후도 이러한 사건이 또 반복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장관은 이어 “평화통일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북한의 잘못된 행동을 반드시 짚고 책임질 일은 책임져야 지속적인 교류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화에 나와 5․24 문제를 논의하자고 (북한에) 얘기하고 있지만, 부정적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면서 “(정부의) 기본적 입장은 분단의 고통을 해소하기 위해 모든 대화를 할 수 있다는 것이지만 대화를 위한 대화가 아니라 실질적 대화가 되어야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정상회담 관련해선 “대통령도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여러 차례 말씀했다”고 했고 남북 비공개 접촉 계획에 대해선 “남북관계의 실질적 개선을 위해 여러 방안을 고민하고 있지만, 상대가 있는 문제라 구체적으로 어떤 것을 준비하는지는 말하기가 곤란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