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외부정보 획득 DVD가 1위”

북한 주민들이 외부 정보 획득 수단으로 DVD와 CD를 가장 선호하고 있다는 연구 보고서가 나왔다.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박대광 현역연구위원과 김진무 연구위원은 KIDA가 최근 발간한 ‘국방정책연구 2012년 봄호’에 게재된 ‘북한으로의 외부사조 유입 확대방안에 관한 연구’에서 이 같은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는 2008~2009년 탈북해 국내에 정착한 71명(남 33명, 여 38명)이 참여, 북한에서 거주할 당시 외부정보 획득 수단을 DVD나 CD(21.8%), TV(18.3%), 중국인(17.6%), 라디오(15.5%), 휴대전화(6.3%), 전단지(5.6%) 순으로 꼽았다.


그러나 국내 민간 대북방송이나 미국의 대북방송, 군에서 운영하는 자유의 소리 방송 등을 지목하는 비중은 아주 낮았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설문 응답자들은 북한 거주 당시 가장 좋아한 콘텐츠로 한국소식(22%), 드라마(19%), 중국(13%) 및 한국으로 가는 방법(10%), 음악(7%), 김정일에 대한 정보(6%) 순으로 꼽았고, 북한 당국의 감시와 단속이 느슨한 자정부터 오전 5시 사이에 주로 정보를 얻었다고 답했다.


외부정보를 듣게 된 동기는 호기심(48%)과 경제적 이유(30.1%)가 주로 꼽혔고, 빈도에서는 ‘수시로 접했다’는 응답이 52%였다.


이를 두고 보고서는 “북한 주민들이 스스로 생계를 유지해야 하는 절박한 현실에서 도움될 수 있는 경제정보에 대한 수요가 증대될 수밖에 없는 현상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설문 응답자들 중에는 획득한 외부정보를 구두(口頭)로 전파했던 사람(31.5%)보다 혼자만 알고 있었던 사람(56.3%)이 더 많았다.


자신이 알고 있었던 북한 정권과 체제에 대해 인식변화에 영향을 준 정보에 대해서는 문화정보(39.3%), 뉴스(22.6%), 경제정보(19.1%) 등의 순으로 답했고, 군사정보와 선전정보라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1.2%에 불과했다.


이 보고서는 “북한 주민들은 정부가 개입되어 있거나 정치적인 내용, 북한에 대한 비판적인 내용보다는 북한을 의식하지 않은 프로그램이나 콘텐츠를 선호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