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탈주민재단 27일 출범…초대 수장 주목

북한이탈주민(탈북자)의 체계적 지원을 위한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지원재단)이 오는 27일 닻을 올릴 예정이다.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 시행에 따라 기존 북한이탈주민후원회를 해산하고, 그 조직과 기능을 확대 개편해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을 새로 설립하는 것이다.


지원재단은 우선 기존 후원회보다 기능이 대폭 강화된다.


재단 업무는 후원회가 해오던 탈북자 생활안정 및 사회적응 지원, 취업지원, 장학사업 등에다 탈북자 관련 직업훈련, 전문상담인력 양성, 전문 상담사업, 민간단체 협력사업, 정책개발 및 조사·연구사업, 탈북자 실태조사, 통계사업 구축 등으로 크게 확대된다고 20일 통일부 관계자들이 전했다.


지원재단은 특히 탈북자 장학사업을 위해 통일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 자금을 차입할 수 있다. 통일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기부금품을 모집할 수도 있다.


법적 성격도 기존 후원회가 민간 성격의 재단이라면 지원재단은 통일부 산하 재단으로 격상된다.


인력도 후원회가 10명 안팎인 데 비해 앞으로 60명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예산 역시 올해 후원회 보조금이 60억원인데 비해 통일부는 총 492억6천600만원을 내년 지원재단 예산으로 요구해 놓은 상태다.


관측통들에 따르면 이사장을 포함해 10명 이내의 이사진으로 구성되는 지원재단 이사회가 27일 개최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통일부는 이사진 구성 작업을 마무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27일 이사회에서 이사장을 선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 이사장을 누가 맡을지, 또 후원회장을 포함해 30명 안팎의 기존 후원회 이사진이 10명 이내로 구성되는 재단 이사진에 포함될지가 관심거리다.


이사장은 탈북자 문제에 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사람 중에서 이사회 제청으로 통일부 장관이 임명하고, 이사는 통일부 장관이 임명하게 돼 있다.


재단 이사장과 관련해 탈북자들의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현 김일주 후원회장이 승계할지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구(舊) 여권 인사가 이사장직을 위해 뛰고 있다는 소문도 나돌고 있다.


그러나 27일 이사회 개최를 목전에 둔 상황에서 이사진 멤버가 어떻게 채워지는지에 대해 통일부가 언급을 피하고 있어 `밀실 인사’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특히 현인택 통일부 장관의 제자 2명이 통일부 상임연구위원과 통일교육원 교수로 특채된 것과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등 논란이 된 상황에서 지원재단 이사진 구성에 어느 때보다 투명성이 요구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