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유엔사, 천안함 실무회담 시작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와 북한군 판문점군사대표부가 천안함 피격사건을 논의할 장성급 회담에 앞서 15일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대령급 실무 접촉을 시작했다.


이번 실무회담에는 유엔사 군정위 비서장인 커트 테일러 대령과 북한군 박기용 대좌(대령)가 대표로 참석했다.


유엔사는 장성급 회담에서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를 근거로 천안함이 북한 잠수정의 어뢰공격으로 침몰했고 이는 북한군의 명백한 정전협정 위반임을 지적할 방침이다.


북측은 합조단의 조사결과는 조작된 것이며 천안함 침몰과 자신들은 무관하다고 주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천안함 실무회담은 당초 13일 오전 10시에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북측이 행정적인 이유로 연기를 요청해 이날 열리게 됐다.


유엔사 관계자는 “실무접촉에선 장성급 회담을 언제 개최할지 정하고 그에 따른 절차를 논의하게 된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