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북미 협상 전진 있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의 평양 방문에 대해 “협상은 진지하고 건설적으로 진행됐으며 전진이 있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답하는 형식을 빌려 “협상에서는 핵신고서 내용을 비롯하여 10.3합의 이행을 마무리하기 위한 실무적 문제들이 토의됐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대변인은 “22일부터 24일까지 평양에서 우리 해당 부문 일꾼들과 미 국무성과 백악관 관리들, 국방성과 에네르기(에너지)성 전문가들로 구성된 미국 핵전문가 대표단 사이에 협상이 진행됐다”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북한의 핵신고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방북했던 성 김 과장은 3일간의 평양 방문을 마치고 24일 서울에 도착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