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부상 “美 2중기준 철저히 배격해야”

북한 최수헌 외무성 부상은 지난달 30일 향후 비동맹 운동의 방향으로 미국의 2중 기준 배격을 강조했다.

최 부상은 이날 비동맹운동(NAM) 각료회의 연설을 통해 “비동맹 운동은 국제관계에서 2중 기준을 철저히 배격하고 평등과 공정성의 원칙이 준수되도록 하는데 주목을 돌려야 할 것”이라며 “미국은 2중적이고 차별적인 정책을 추구하면서 자기의 국제법적 핵군축 의무를 외면하고 다른 나라의 평화적 핵활동을 막아보려 하고 있으며 핵선제공격 위협까지 노골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미국의 이러한 강권행위는 핵무기전파방지조약(NPT)을 비롯한 국제적인 핵전파 방지제도를 무용지물로 만들고 비핵국가를 자체방위를 위한 핵억제력 보유로 떼밀고 있다”며 “비동맹 운동은 국제관계에서 2중 기준 적용이 산생시키는 후과(부정적 결과)에 대해 경계심을 가지고 배격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부상은 또 “비동맹 운동은 성원국들의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투쟁에서 단결과 연대성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군축, 인권, 반테러, 유엔개혁 등 주요 현안 국제문제를 다루는데서도 자주권 존중원칙이 철저히 담보되도록 공동행동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동맹 운동을 강화하고 그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은 운동의 목적과 이념을 고수하고 성원국 사이의 단결과 연대성을 더욱 강화하는 방향에서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