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교활동, 주민들에 체제희망 심으려는 목적도”

북한이 최근 활발한 외교활동을 펼치는 것은 2.13합의 이후 외교부문에서 ‘미국 빗장’을 푸는 데 성공하면서 이루어진 자연스러운 결과지만 이는 역으로 대미관계 정상화를 더욱 추동하려는 외교적 행보일 수 있다고 정영태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이 13일 분석했다.

정 실장은 통일연구원 온라인 시리즈물에 게재한 ‘북한의 대외관계 확대 배경과 전망’이라는 글에서 지난 7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러시아, 아프리카 순방을 비롯해 농 득 마잉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의 방북, 박의춘 외무상의 아세안지역안보포럼 참석, 미얀마.니카라과와의 외교관계 복원 등 전방위 외교활동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실장은 또 북한의 활발한 대외활동이 “북한 주민들에게 대내적 패배주의를 일소하고 체제에 대한 희망과 낙관적 미래 인식을 심어줌으로써 김정일 체제의 권위와 위상제고를 통한 체제 안정성을 높여나가”는 데 그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1차적으로는 목표하고 있는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와 적성국교역법 적용의 종료가 이뤄지면 ‘정상적’인 국가로 대우받으면서 국제적 협력과 지원을 통한 경제발전을 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실장은 북한의 대미관계 정상화에 이은 당면 외교과제로 “일본과의 관계 정상화”를 꼽고 “일본과의 관계 정상화는 조총련 자금문제라든가 대일청구자금 유입으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에 자금난 해소를 통한 북한의 경제발전 목표 추구에 있어서도 외교적 급선무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대 중국.러시아 외교에 대해 “북한체제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한계성을 지닌 채 교류.협력관계의 발전 노력을 기울일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북한은 “이러한 한계성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베트남으로부터 성공적인 경제발전 경험을 전수받는 등 베트남과의 외교관계를 크게 확장해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 3월 유럽연합(EU) 대표단의 방북을 시작으로 그동안 중단되었던 EU와의 정치대화를 재개하면서 비교적 활발한 인적교류를 벌이고 있는 점을 지적, “대서방 외교 확대 차원에서 북한이 EU와의 관계를 개선해 나가고 있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