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오바마 당선인측 첫 접촉

미국 대선에서 승리한 버락 오바마 당선인측이 북한 정부 대표단과 비공식적이긴 하지만, 첫 접촉을 가졌다.

북핵 검증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중인 북한 외무성 리 근 미국국장과 오바마 진영의 한반도 정책팀장인 프랭크 자누지가 7일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 주최 한반도 전문가 회의에 함께 참석한 것.

이날 회의에는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 윈스턴 로드 전 동아태차관보, 스테이플턴 로이 전 주중 대사, 도널드 자고리아 헌터대 정치학과 교수, 또 리 국장과 북핵 협의를 가진 성 김 미국무부 북핵특사 등이 참석했지만, 관심은 차기 미국 정부에서 한반도 문제를 총괄할 것으로 알려진 자누지와 리 국장간의 대화 내용에 모아졌다.

리 국장이 미 대선이 끝난 직후 미국을 방문한 것은 북한이 오바마 정권의 탄생에 기대감을 표시하며 북핵문제를 미국과 북한 양자 간 구도로 만들기 위한 탐색 차원이 아니겠느냐는 관측에서다.

특히 리 국장은 전날 북핵 협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여러 행정부를 대상(상대) 해 왔고 우리와 대화하려는 행정부, 우리를 고립하고 억제하려는 행정부와도 대상했다”며 “우리는 어느 행정부가 나와도 그 행정부의 대조선 정책에 맞게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해 오바마 차기 정부가 어떤 정책을 펴도 대응을 준비가 돼 있다는 자신감을 피력했다.

그러나 평소 북.미 접촉시 극도로 발언을 자제해 왔던 북측 대표가 `오바마 당선에 관한 의중’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이 건 답을 해야 될 것 같다”며 이 같이 밝힌 것은 북측이 오바마 정권과의 직접 대화에 큰 관심을 갖고 있음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이자, 은근한 차기 미 정부에 대한 대화 압박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리 국장과 전날 만찬회동을 가진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도 “북미간 현안이 오바마 정부로 제대로 인수인계되는지 (북측이) 확인하고 싶어해, 완전한 의사소통이 되고 있으니 걱정말라고 했다”고 밝혀 북한의 관심이 현 정부 대화 채널이 아닌 차기 정부와의 새로운 관계 형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음을 시사했다.

이날 NCAFP 회의는 철저히 비공개로 이뤄져 자누지와 리 국장의 구체적 발언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오바마 당선인이 선거운동 기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하면서, 조지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정책이 오히려 핵 긴장을 유발시킨 만큼 “이란과 북한에 대해 지속적이고 직접적이고 공격적인 외교”를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혀 왔던 점에 비쳐 볼때 양측이 향후 북.미 대화의 필요성과 핵 문제 해결 등에 관한 포괄적인 의견 교환이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