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영도자’ 김정은, 김정일 영전에 조의

북한의 새 영도자에 오른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김정일 위원장의 영전에 조의를 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평양에서 김 위원장의 영전에 조의를 표시하는 의식이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당과 국가, 무력기관의 책임일꾼들과 함께 김정일 동지의 영구(시신이 담긴 관)를 찾으시여 가장 비통한 심정으로 애도의 뜻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부위원장이 참배한 장소를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