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서 삶은 달걀과 쌀은 ‘고가식품’

최근 춘궁기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서 삶은 달걀이나 쌀이 서민들에게는 사먹기 힘든 ’고가 식품’으로 여겨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벗들은 5일 북한 소식지 ’오늘의 북한소식’(66호)을 통해 “1월 초만해도 한 알에 110원 하던 달걀 가격이 1월 중순부터 200원으로 뛰었고 삶은 달걀은 300원에 판매되고 있다”면서 “달걀 값이 오르자 쌀과 마찬가지로 달걀 사는 사람들이 없다”고 전했다.

소식지는 이어 “식량이 떨어지는 판에 강냉이(옥수수) 1㎏ 사는 돈으로 달걀 하나 사먹자고 하겠는가”라는 주민의 푸념과 함께 ’달걀 사 먹는 사람은 살만한 사람’으로 여겨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쌀의 경우는 대체로 1㎏당 800∼900원으로 안정적인 가격을 유지하고 있으나 개별 상인의 매점매석을 막기 위한 당국의 단속과 옥수수 등 ’구황 곡물’에 비해 여전히 비싸 주민들은 쉽게 구입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지는 또 “지난 2월28일 평양에서 전국 법무일꾼(간부)대회를 시작으로 3월 초 전국 인민 반장대회, 혁명사적일꾼대회 등이 잇따라 열렸다”면서 “각 대회의 중심 내용은 무엇보다도 인민의 생활을 향상하기 위해 모든 힘을 기울이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함경북도 회령과 온성 등 북한과 중국 국경지역에서는 보위부, 보안서, 순찰대 등이 전화 탐지기를 단 차량으로 이동하며 중국에 체류하고 있는 탈북자 등과 통화하는 주민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